NCUK 영국 학사진학과정 15기 박수현

University of Leeds

Digital Media

undefined

반갑습니다.

IEN NCUK IFY 과정 15기 박수현입니다.

과정 동안 Society & Politics (S&P) 반을

수료 하였으며 함께

Economics (ECO) 와

Math Business 과목을 전공하였습니다.

 

그리고 올해 9월

University of Leeds 의

Digital media 학과로 진학할 예정입니다.

 

우선 저는 대학교를 휴학한 상태로

IEN NCUK IFY 과정에 입학했습니다.

어렸을 때부터 막연하게 유학을 꿈꿨지만

너무 어린 나이였고 기회가 되지 않아

평범한 인문계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

한국 입시 제도를 통해 대학에 입학을 하였고,

기회가 되어 휴학을 선택하게 됐습니다.

 

고등학교 때 대학 원서를 쓰는 과정에서도

진학하고자 하는 학과나

되고자 하는 직업이 없었기에

대학 생활에서도 공부에 큰 흥미를 느낄 수 없었고,

스펙을 위해 전공과 관련된 동아리에 들어

여러 방면으로 노력하는 동기들과 달리

고민만 쌓여갔습니다.

지금 다시 돌이켜 생각해보면

그때에 저에겐 대학 생활보다는

휴식을 가지며 미래에 대해

진지하게 고민하는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습니다.

그러는 중 내가 좋아하고 잘하는게 무엇일까

곰곰이 생각하게 되었으며,

여러 과정을 거쳐 부모님께 유학에 대해 말씀 드린 후

대학교는 휴학을 한 채

강남의 여러 대형 유학원에서 상담을 받아

파운데이션이라는 과정에 대해 알게 되었으나

영국 현지에서 100% 영어로 진행되는 강의를

따라갈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.

하지만 때마침 국내에서

파운데이션 과정을 수료할 수 있는

IEN NCUK 한국교육 센터를 접하게 되어

Deposit을 내고 예약을 걸어 놓은

해외 현지 파운데이션 진학을 취소하고

IEN NCUK IFY 과정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.

과정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

S&P 과목 공부와

Personal Statement (PS) 를 썼던 일이어서

이어질 내용은 그 두 가지 주제를 중심으로

후기를 써보겠습니다.

"과목 공부 (S&P)"

처음 과정에 들어온 후 얼마 지나지 않아

어떤 Subject 를 이수할지 선택하는 설문지를 받고

매우 고민을 했었습니다.

Media 관련 학과로 진학하기를 희망했기에

Business 과목이든

Society & Politics (S&P) 과목이든

문과 내 어떤 과목을 이수해도 상관이 없었기 때문에

더욱 고민이 되었습니다.

그래도 수능 당시에 생활과 윤리,

사회문화를 공부해서 1등급을 받았었고,

S&P 가 이름만 들었을 때는

사회 문화와비슷할 것 같아

S&P를 선택하게 되었습니다.

근데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

수능 혹은 고등학교 때 어떤 과목을 공부했던지

그건 큰 문제도 큰 도움도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.

(주의 - 개인적인 생각입니다.)

 

우선 수능을 치른지 2년이 지나서

고등학교 때 배웠던 사회문화 과목과 관련된 내용은

전혀 정말 1도 생각 나지 않아서

S&P에 크게 적용을 못한 것일 수도 있지만,

S&P는 영국 내 정치를 다루는 내용이

과목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기에

한국에서 공부해 본 적 없는 내용을

새로 배운다는 느낌이 컸습니다.

 

공부할 때 가끔

동기들과 한국 정치도 모르는데

영국 정치 배운다는 한탄을 하기도 했었습니다.

하지만 교수님께서 복대 풀어' 같은 썰

(S&P 를 수료한 학생이라면 다 알것...)을

들려주시고

영국 유학 시절 교수님께서 겪으신

다양한 일화를 가끔 얘기해주셔서

재미있게 공부했던 것 같습니다.

 

S&P 의 경우 시험 전 모의시험이라고 해서

정말 시험과 비슷한 분위기

(실제 시험과 같은 시험 시간, 감독관 선생님,

답안지 작성) 를 조성한 후 시험을 진행합니다.

근데 정말 이 시험이 추후에 시험을 치르는데

큰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.

왜냐하면 그 모의시험 마저

교수님께서 직접 채점을 하신 후

시험 결과에 대한 피드백을 주시기 때문에

실제 시험에서 거의 그 시험과

근접한 점수를 맞게 되기 때문입니다.

(저 같은 경우에는 실제로 모의시험과

EOS 점수가 1-2 점 차이 밖에 나지 않았었습니다.)

*EOS: End of Semester // 최종 시험

 

그렇게 EOS, 두 번의 모의시험과 두 번의 과제 이후

본 Final 시험에서는

교수님께서 지적해주셨던 부분을 보완하는 마음으로

시험을 본 결과 EOS와 모의시험에서

받아보지 못 했던 가장 높은 점수를 받게 되었습니다.

 

과정 시작 전 과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

찾아보시기는 어려울 것 같아

조금 Society & Politics 라는 과목에 대해

자세하게 설명해드린감이 없지 않아 있습니다.

문과 학생이시라면

본인이 공부했던 사회탐구 영역 과목이 무엇이든

IEN NCUK IFY 에서 하게 될

선택 과목의 공부와는

차이가 있을 거라는 생각을 하셨으면 좋겠습니다.

(주의- 왜냐면 거의 다 처음 배우는 내용이니까요...)

그러니 저처럼 나는 고등학교 때 이 과목을 했으니깐

Business 말고 S&P해야지 이런 마음 가짐 보다는

책도 미리 살펴 보시고

본인이 좋아하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은 과목을

선택하셨으면 좋겠습니다.

 

 

"자기소개서"

(Personal Statement)

저는 학생부 종합 전형을 통해 대학교에 진학했어서

고등학교 때 자기소개서 쓰는 것을

정말 밥 먹듯이 했었습니다.

그리고 제가 써놨던 자소서에 자부심이 있었고

어쩌면 수능 공부보다도

자소서에 공을 들였었습니다.

그 때 썼던 자소서 내용 또한

진학하고자 하는 학과인

미디어/광고와 관련된 내용이었기에

처음에는 제가 고등학교 때 써놨던 자소서를

영어로 번역만해서 자소서를 완성하려고 했었습니다.

 

하지만 제 자소서를 담당해주셨던 선생님께서

제가 한국말로 썼던 자소서를 영어로만 번역해갔을 때

그래서

'지원하는 학교에

네가 진짜 전하고 싶은 메세지가 뭐야?'

라고 물어보셨습니다.

그 질문을 받고 자소서를 쓰려는 의지없이

한국어를 영어로 번역만 하려고 했던

안일한 생각을 들킨 것 같아 부끄럽기도했었습니다.

저는그래서 선생님의 피드백을 토대로

다시 내가 진정 대학교에 전달하고자 하는 말이

무엇일까를 생각한 후

그 동안 써놨던 자소서를 갈아 엎었습니다.

2학기 막바지에

어쩌면 과목 공부보다 자소서를 쓰는데 열중하였고

(주의 - 절대로 저처럼 하면 안됩니다.

자소서 보다는 과목 공부에 집중하세요...)

세 개의 다 다른과

(Digital media / Advertising and Marketing / Advertising and Brand Management) 에서Conditional offer 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.

(주의 - 자소서를 잘 쓰면

100% 오퍼를 받을 수 있다는 말이 아닙니다!

자소서는 부수적인 것입니다!

먼저 학교에서 요구하는

성적 조건을 충족해야합니다!)

 

PS 를 쓰는 기간 동안

'내가 진정 하고 싶은 공부가 무엇인지' 를

깨닫게 될 것입니다.

어쩌면 한국 고등학생들은

한번도 해보지 못한 미래에 대한

궁극적인 목표를 설정하는

시간이 될 수 있다고도 생각합니다.

저 또한 자소서를 쓰는 기간이 되서야

저의 목표를 구체화하고 계획화하였으며

원하는 공부에 부합하는 대학교를

설정 할 수 있었습니다.

그러니 여러분들도

공부하는 중간 중간에 PS를 쓰면서

'나에 대해 생각하는 과정'을 거치셨으면 좋겠습니다.

 

"느낀 점과 조언"

IEN NCUK IFY 과정 전까지 저는

단지 벼락치기를 잘하는 고등학생에

벼락치기를 좋아하는 대학생이었습니다.

하지만 그 점이 IEN NCUK에서는 잘 통하지 않았고

과정에 참여하는 대다수의 학생분들 또한

그것을 느끼실 것이라고 확신합니다.

EAP (영어공부)에 각종 과목 공부,

각 수업들에서 받게 되는 과제들

그리고 자소서 까지 준비해야 하므로

올바른 시간 분배를 하지 않으면

밤낮을 새야 겨우 따라 갈 수 있는

과정이 될 수도 있습니다.

 

그러니 과정 시작 전 혹은 시작 후에도 늦지 않으니

진정 하고자 하는 것을

구체적으로 설정하셨으면 좋겠습니다.

영국은 학과의 다양성이 잘 갖추어진 곳이니,

고민하고 또 고민하셔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,

그와 관련된 전공분야는 무엇인지,

그리고 선택한 전공을 통해

이루고자 하는 것은 무엇일지 탐색하셔서

본인의 구체적인 목표로 삼으셨으면 좋겠습니다.

그러한 과정이 없으면

'내가 왜 공부해야 되지' 하는 의문과 함께

슬럼프를 겪을 수 있다고도 생각합니다.

그냥 공부만 열심히 하면 되지 라는 생각보다는

상투적이지만 '진로에 대한 고민의 시간'을 가진 후

스스로가 나태해지지 않고

목표를 이루려는 자세로 과정에 임한다면

어느 순간 자신의 목표에 상응하는 결과를

얻으실 수 있을 것 입니다.

 

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

 

٩(๑❛ᴗ❛๑)۶

 

 

로그인


Reset Password 회원 가입하기